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길록 총재, 진실화해 위한 과거사 정리법 최초 발의한 국회의원 높게 평가하고파

기사승인 2021.07.27  10:21:25

공유
default_news_ad1

 

   
 

현 한국감염예방국민협의회 총재이자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학살진상규명 전국유족회 전 상임대표 오길록 총재는 이달 19일 입장문을 통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민족화해를 위해 노력했던 큰 업적이 있다”고 밝혔다.

오길록 총재는 “지난 1950년 6월 25일부터 1953년 7월 27일까지 동족상잔의 6.25 한국전쟁을 전후하여 이승만 정권이 남침한 인민군들을 제대로 처형하지 못한 결과, 좌우대립에서 국가 공권력이 선량한 우리 민간인을 학살하고, 이후 정권까지 42년간 연좌제를 적용하여 무려 1992년까지 아무 죄 없는 억울한 유가족들에게 인권침해와 더불어, 직업선택의 자유를 말살했었다”고 서신을 통해 밝혔다.

 

   
 


연이어 “그러한 가운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제16, 17대 국회의원 재임 당시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학살 진상규명과 과거사 정리법을 의원 37명과 함께 발의하여 지난 2005년 국회를 통과시키고 2006년부터 전 국민의 신고를 받아 신청자에 한하여 명예회복과 국가배상을 받게 해주는 등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법을 최초 발의한 국회의원이었다”고 평가하며 “지난 2008년 이명박 정권 때부터 중단된 진실화해위원회 1기가 끝나고 현재 제2기 진실화해를 위한 민간인 학살희생 신고접수가 금년 2021년 12월 9일까지 각 시군구 동사무소에서 신고를 받고 있다. 71년전 한국전쟁을 전후하여 무고하게 희생당했던 원혼들의 한을 풀어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응원한다”고 밝혔다. 덧붙여 “지난 1909년 구한말 마지막 항일운동 애국열사 66명을 참살시키고 전소되었던 해남 대흥사 심적암을 오로지 애국심으로 110년만에 복원될 수 있도록 결정해준 점도 매우 큰 감사함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6년 한국전쟁전후 민간인 피학살자 전국유족회는 희생자에 대한 추모와 위령사업을 계속 진행해온 이낙연 당시 전남도지사에게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명예회복 및 진상 규명을 위한 노력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담아 감사패를 증정한 바 있다.

지윤석 기자 jsong_ps13@naver.com

<저작권자 © 파워코리아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