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안산, 도쿄올림픽 첫 3관왕

기사승인 2021.07.30  18:10:31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지원 기자 = 여자 양궁 선수 안산이 도쿄올림픽 대회에서 첫 3관왕을 차지하며 전종목 개인랭킹 1위를 차지했다.

안산은 30일 여자 양궁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3관왕에 오른 가운데 이번 도쿄올림픽 전체 선수 가운데 유일한 3관왕 반열에 오르며 개인 랭킹 1위에 올랐다.

공동 2위로는 러시아 여자 사격 선수 비탈리나 바사라쉬키나, 러시아 남자 수영 선수 예브게니 리로프, 중국 여자 수영선수 장유페이로 각각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를 땄다.

한편 30일 현재 가장 많은 메달을 딴 선수는 호주 여자 수영선수 엠마 매키언으로 금메달 2개와 동메달 2개를 획득했다.

안산은 이번 대회에 새롭게 도입된 양궁 혼성 단체전, 여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한데 이어 여자 개인전마저 석권하며 한국 하계올림픽 출전 사상 처음으로 한 대회 3관왕을 거머쥐었다.

안산 이외에 개인 랭킹 순위권에 있는 한국 선수는 김제덕과 김정환이다.

남자 양궁 김제덕은 금메달 2개로 공동 7위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팬싱 선수 김정환이 금메달 1, 동메달 1개로 공동 24위에 올랐다.

백지원 기자 cjstjsfl14@naver.com

<저작권자 © 파워코리아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