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文,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함께 유엔총회 참석

기사승인 2021.09.16  20:44:12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정의용 외교부 장관의 수행을 받으며 미국 뉴욕에서 개최되는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한다. 북한에서는 비교적 급이 낮은 대사급이 참석한다.

이날 외교부는 정 장관이 19일부터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해 유엔총회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5년 연속으로 유엔총회에 참석한다.

정 장관은 유엔총회 기조연설, 유엔 사무총장 면담 등 주요 일정을 수행한 후 뉴욕에 남아 이번 총회에 참석한 다른 주요국 외교장관들과 양자 및 소다자 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를 계기로 오는 19~2235일 미국 뉴욕과 호놀룰루를 방문한다. 19~21일에는 뉴욕에 머무르며 SDG 모먼트 참석, 베트남·슬로베니아 정상 회담, 유엔 사무총장 면담, 화이자 회장 접견, 미국 ABC 방송 인터뷰 등 일정을 소화한다.

76차 유엔총회는 93번째 화요일에 시작한다는 원칙에 따라 141년간의 회기에 돌입했다. 21~27일 제너럴 디베이트(일반 토의) 주간에는 각국 정상급 인사들이 원하는 주제로 자유롭게 토론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193개 회원국 중 국가원수, 정부 수반 인사 150명 정도가 대면 혹은 화상으로 참석한다"고 말했다.

올해 유엔총회 의장인 압둘라 샤히드 몰디브 외무장관이 개회선언을 한 후 유엔 창립 시 첫 순서를 맡았던 브라질이 최초 연설자로 나선다. 뒤이어 유엔총회 소재지 대통령인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발언한다. 총회의장을 배출한 국가 정상이 다음 연설을 하고 나면 각국 선착순으로 돌아간다.

문 대통령은 21일 오후 2~230(현지시간) 14번째로 연설한다.

유엔이 배포한 10일 기준 연설자 목록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김성 주유엔 북한대사가 일반토의 마지막 날인 27일 오후 연설한다. 북한은 2019년 및 코로나19로 인해 화상으로 치러진 지난해 유엔총회에 김 대사를 보냈다. 2016~2018년에는 리용호 외무상이 3년 연속 참석했다.

올해는 남북 동시 유엔가입 30주년이란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하지만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대규모 대면 행사를 자제해달라는 미국 측 권고에 따라 관련 행사를 별도로 기획하진 않았다.

백종원 기자 bridgekorea@naver.com

<저작권자 © 파워코리아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