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靑, ‘언론중재법 처리 연기’에 안도

기사승인 2021.09.30  23:10:09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청와대는 30일 더불어민주당이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언론중재법)' 개정안의 국회 본회의 처리를 사실상 내년으로 미룬 상황에 안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언론중재법은 국회가 여전히 논의 중인 사안으로 청와대가 입장을 낼 상황은 아니다"라면서도 "국회에서 여야 동수로 특위를 만들어 논의해 합의를 이끌어 낸다면 좋은 결론이 나오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여당이 언론중재법을 강행 처리할시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정기국회 운영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던 국면을 벗어난 데 대한 안도감과, '잡음 없는' 합의 처리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친 것이다.

지난 8월 이철희 정무수석 등이 수차례 국회를 찾아 여야 협상 결과를 챙기며 여당이 속도를 내던 언론중재법 처리에 제동을 걸고,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미국 순방 후 가진 기내 기자간담회에서 언론중재법 관련 '충분한 검토'를 주문한 상황에서 자칫 '당청 갈등' 이슈가 불거질 수도 있던 상황을 피했다는 기류도 읽힌다.

여당이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언론중재법을 처리할시 문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여부에 관심이 쏠리는 부담에서도 우선 벗어났다는 평가다.

여야는 지난 29일 국회 내 미디어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언론중재법 개정안 관련 논의를 연말까지 이어나가기로 합의했다. 당초 반드시 29일 본회의에서 언론중재법을 상정·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던 민주당은 전날 오후 비공개 최고위원회에서 국회 내 특위에서 관련 논의를 이어가자는 국민의힘 입장을 수용하는 쪽으로 급선회했다.

특위는 여야 동수로 총 18인으로 구성되며 활동시한은 올해 1231일까지다. 언론중재법을 둘러싼 여야 이견 절충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특위 활동시한을 꽉 채워 사실상 법안 처리는 내년으로 미뤄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백종원 기자 bridgekorea@naver.com

<저작권자 © 파워코리아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