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尹 대통령, BIE 초청 행사 참석...부산EXPO 유치 지지 요청

기사승인 2023.11.24  10:35:26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대표 60여명 초청 만찬 행사에 참석해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EXPO) 부산 유치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182개국으로 구성된 BIE 대표들은 오는 28일 엑스포 개최지를 결정하는 투표에 나선다. 우리로서는 엑스포 투표의 유권자를 모신 만찬인 셈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 참석한 각국 대사 및 BIE 대표단 한명 한명과 개별적으로 사진을 촬영하며 감사를 표했다.

윤 대통령은 만찬사에서 6·25 전쟁 이후 세계의 구호로 대한민국이 '한강의 기적'을 이뤄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국제사회는 대한민국이 거둔 경제와 정치의 성취뿐만 아니라 한국 문화의 역동성에도 주목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은 2030 부산 세계박람회를 개최하여 국제사회에 책임 있는 기여를 다 하고자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교육에 매진하고, 과학을 육성하며, 문화를 꽃피우면서 성장의 역사를 써 내려왔고, 이러한 경험은 세계 다른 어느 곳에서도 실현될 수 있다"며 "대한민국은 '부산 이니셔티브'를 통해 개발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기후 위기, 글로벌 사우스 문제와 같은 인류가 당면한 도전을 함께 해결하는 데 앞장서고자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부산 엑스포는 '연대의 플랫폼'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부산 엑스포는 인류 미래세대를 하나로 연결할 만남의 장으로 새로운 꿈과 기회에 도전하는 청년들이 서로 영감을 주고받을 것"이라며 "역대 최대 규모의 지원 패키지를 제공할 2030 부산엑스포에서 다시 뵙길 고대한다"고 했다.

이날 만찬에는 대통령실 참모뿐만 아니라 정부 인사들과 주 프랑스 대사관, 유네스코 대표부 등이 총출동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 구광모 LG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재계 총수들도 적극 참여해 각국에 지지를 호소했다.

정의선 회장은 영어로 건배사를 하며 "한국의 과학기술과 K팝, K푸드에 이어 부산이 각광을 받고 있다며 28일에 나오는 결과와 관계없이 한국은 각국에 대한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 (엑스포) 유치 과정을 통해 새로운 친구들을 많이 사귀게 됐다"며 새로운 친구들을 위한 건배를 제안했다.

윤 대통령은 신동빈 회장이 BIE 대표단과 섞어 앉은 자리로 직접 찾아가 "롯데도 본거지가 부산"이라고 대표단에 소개하기도 했다.

한국계 프랑스인인 플뢰르 펠르렝 전 프랑스 문화부 장관도 이 자리에 참석해 힘을 보탰다.

그는 "부산을 지지해야 하는 두 가지 이유가 있다"며 "하나는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국제사회에 더 확산하기 위해서이며, 또 하나는 한류라는 소프트파워의 긍정적 영향력을 인식하고 확산하기 위해서다"고 강조했다.
 

백종원 기자 bridgekorea@naver.com

<저작권자 © 파워코리아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