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힘, 강남·영남권 등에 '국민추천제' 도입 검토...지역구 반발 예상돼

기사승인 2024.02.28  14:31:55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국민의힘이 공천 후보자를 확정 짓지 않은 텃밭 지역구 강남·영남권 등에 '국민추천제' 도입 방안을 검토 중이다. 큰 잡음이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그만큼 밋밋한 공천이 진행되면서 이목을 끌지 못한 탓이다. '현역 불패'라는 지적을 뒤집기 위한 방책으로도 풀이된다. 다만 이는 물갈이가 동반될 수밖에 없기 때문에 해당 지역구 현역 의원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28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공천관리위원회는 국민추천제 도입 여부와 구체적 운영 방식, 지역구 선정 등을 논의 중이다.

장동혁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국민추천제를 몇개 지역구, 어느 지역구에서 할지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진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추천제를 할지, 한다면 어떤 방식으로 할지, 몇 개 지역구에서 할지 등 구체적인 방안을 고민하면서 안을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직 국민추천제 운영 방식에 대해서는 공개된 내용이 없다. 남은 텃밭 공천에서 흥행 효과를 노리고자 아이디어 차원에서 제안된 것으로 파악된다.

현재 서울 강남권에서는 서초을(박성중), 강남갑(태영호), 강남을(박진), 강남병(유경준) 등 4곳의 공천 후보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 가운데 박성중 의원과 유경준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에서 출마를 준비 중이고, 태영호 의원과 박진 의원은 각각 구로을과 서대문을로 넘어가 공천을 받았다.

대구·경북(TK) 지역에서는 25개 지역구 가운데 6곳의 공천 심사가 마무리되지 않았다. 모두 현역 의원 지역구다. 대구 동갑(류성걸), 대구 북갑(양금희), 대구 달서갑(홍석준), 경북 안동·예천(김형동), 경북 구미(김영식), 경북 영주·영양·봉화·울진(박형수) 등이다.

부산·경남(PK) 지역을 보면 경남 창원 의창(김영선)과 창원 진해(이달곤), 김해갑 등에서 공천 후보자가 확정되지 않았다. 하지만 모두 현역 의원이 없거나 지역구 재배치, 불출마 등으로 자리를 비운 지역구로 국민추천제 도입에 대한 반발도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 현역 의원이 버티고 있는 지역구 가운데서는 부산 서·동(안병길), 울산에서는 남갑(이채익) 공천만 마무리되지 않았다.

실제로 현재 거론되는 강남·영남권에 지역구를 둔 현역 의원들의 경우 국민추천제 도입에 불만을 갖고 있는 기류도 읽힌다. 특히, 운영 방식에 대한 의문이 많다. 국민 추천 대상에 현역 의원이 포함되지는 여부를 따져봐야 한다는 식이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강남권 국민추천제 도입에 관한 질의에 "과거 전례를 보면 우리 당이 국민의 선택을 많이 받아왔던 지역"이라며 "그런 지역에서의 공천에 대해 국민들께서 많은 의견을 내주시고 이를 받아들이는 과정을 거치면 공천이 더 공정해 보일 것"이라고 답했다.
 

백종원 기자 bridgekorea@naver.com

<저작권자 © 파워코리아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