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與 당권 주자들 '핵무장론' 논의 꺼내 갑론을박

기사승인 2024.06.25  16:37:31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국민의힘 당권 주자들이 6·25 전쟁 74주년을 맞은 25일 '핵무장론' 논의를 꺼내 들며 갑론을박을 벌였다. 북러 정상회담 등을 계기로 한반도 정세가 불안정한 상황에서 안보 의제를 통해 보수 지지층을 공략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당권주자인 나경원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는 우리도 핵무장을 해야 한다"며 운을 띄웠다. 그는 이날 서울 용산구에서 열린 보수 성향 조직 '새로운미래준비위원회' 정기 세미나에 참석한 뒤 취재진에게 "북한은 사실상 핵 보유국으로 인정될 수밖에 없다"며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집권하는 경우 미국의 (북한에 대한) 태도도 바뀔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차기 대권 주자들도 나 의원의 발언에 힘을 실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새로운미래준비위원회 세미나에서 "오늘 5번째로 넘어온 오물 풍선을 보면서 우리도 핵을 개발해야 한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며 "북한은 이미 핵을 소형·경량화 했다. 핵을 갖지 않은 이웃 국가는 심리적으로 위축돼 상대방이 하자는 대로 끌려갈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핵 해법은 남북 핵 균형 정책뿐"이라며 '핵무장론'에 동조했다. 그는 "김일성이 스탈린에게 지원 약속을 받고 남침한 6·25처럼, 김정은이 푸틴에게 지원 약속을 받고 무얼 하려고 하는 건지 (모른다)"며 "다시는 이 땅에 6·25 같은 비극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뉴욕이 불바다 될 것을 각오하고 서울을 지켜줄 수 있나"라며 "NPT(핵확산방지조약) 10조는 자위를 위해 탈퇴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다. 이제는 결단력이 필요할 때"라고 적었다.

유승민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누구도 믿지 않는 '북한 비핵화'라는 허구의 레토릭은 이제 폐기해야 한다"며 "우리가 핵무기를 가져야 비로소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의미 있는 협상을 할 수 있다. NPT 탈퇴의 권리가 가장 완벽하게 적용되는 나라가 바로 대한민국"이라고 꼬집었다.

반면 나 의원을 제외한 당권 주자들은 당장의 직접적인 핵무장론에는 한계가 있다고 짚었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핵전력을 활용한 안보 강화가 필요하다"면서도 "NPT 탈퇴 후 핵무장을 시도한 것은 북한이 유일하고, 우리가 같은 방식으로 할 경우 국제사회 제재를 피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농축 재처리 기술 확보 등을 통한 핵무장 잠재력을 가질 필요가 있다"며 "한미 동맹에만 의존하지 않으면서도 현실적인 실효적 방안이다. 한미 원자력 협정 개정이 필요하지만, 국제 제재 없이 추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나 의원은 이에 "한동훈 후보의 말씀은 이도 저도 아닌 듯, 아주 어정쩡하다. 그래서는 이 안보 위기를 근본적으로 극복하기 어렵다"며 "군사동맹에 준하는 북러 조약의 체결로 신냉전의 한파가 더 세게 불어닥칠 가능성이 매우 커졌다. 미국 정치권에서도 한국 핵무장론은 더 이상 금기어가 아니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원희룡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체 핵무장을 주장하는 심정에 충분히 동의한다"면서도 "독자적인 핵무장 추진이 말로 되는 것은 아니다. 지금은 핵무장에 앞서 '핵우산 강화'를 통해 대북 억제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상현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당장 핵무장을 하자는 것은 국제적·경제적·외교적 고립을 자초할 뿐"이라며 "한반도 영해 밖에 핵미사일을 탑재한 잠수함을 상시 배치하고, 한미 간 핵 공유협정을 맺는 것이 대북 확장 억제 체계를 갖추는 길이고 사실상 핵무장과 같은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했다.

백종원 기자 bridgekorea@naver.com

<저작권자 © 파워코리아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