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尹 대통령, 장관급 인사 3명 교체...개각 작업 본격화

기사승인 2024.07.04  14:44:27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장관급 3명을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 총선 후 개각 작업을 본격화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환경부 장관 후보에 김완섭(56) 전 기획재정부 2차관을,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에 이진숙(62) 전 대전 MBC사장을, 금융위원장 후보에 김병환(53) 기획재정부 1차관을 각각 지명했다. 인선안 발표는 정진석 비서실장이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했다.

이번 인사의 특징은 기재부 출신의 발탁과 민주당의 연이은 방통위원장 탄핵 맞대응 차원으로 요약된다.

환경부 장관 후보와 금융위원장 후보 두사람 모두 기재부 출신이다. 금융위와 환경부 출신 대신 기재부 내 경제 전문가를 부처 수장으로 낙점했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민생 경제 최우선이라는 기조에 맞춰 환경도, 금융도 모두 경제전문가를 기용해 민생 경제 중심으로 챙기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또 "이번 인사는 전체적으로 새로운 활력을 갖고 하반기에 더 열심히 하자는 의지로 보면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이진숙 전 대전 MBC사장을 지명, 야권의 잇단 위원장 탄핵 추진에 맞대응하고 공영방송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는 평가다. 전임 방통위원장 사표 수리 후 이틀만에 후임을 발표, 방통위 수장 공백 사태를 막기 위한 차원으로도 읽힌다.

이 후보자도 이날 용산에서 이뤄진 인사 발표 후 첫 일성으로 전임 위원장들의 사임을 거론하며 "두분은 어떤 불법적 행위에 가담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 후보자의 입을 빌어 민주당에 보낸 윤 대통령의 메시지로 해석이 가능하다.

이 후보자는 이어 "방송이 이제는 공기가 아니라 흉기라고 불린다. 특히 공영 방송이 그런 비판을 받고 있다"며 "언론이, 공영방송이 제자리를 찾을 수 있게 더 큰 관심을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또 "조만간 MBC,KBS, EBS 등 공영방송의 이사 임기가 끝난다. 임기가 끝나면 마땅히 새 이사를 선임해야한다. 그대로 유지해야할 이유는 없다"고 못박았다. 그러면서 "방송은 모든 권력, 특히 노동권력으로부터 독립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차관급 인사도 단행했다.

인사혁신처장에는 연원정 대통령실 인사제도비서관, 기획재정부 1차관에는 김범석 대통령실 경제금융비서관,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에는 박범수 대통령실 농해수비서관을 각각 발탁했다.

또 농촌진흥청장에는 권재한 농림축산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 산림청장에는 임상섭 산림청 차장, 국립중앙박물관장에는 김재홍 국민대 한국역사학과 교수를 각각 임명했다.

용산 출신 비서관 3명이 차관으로 승진 임명됐다.

앞서 윤대통령은 지난달 20일 환경부·노동부 차관에 각각 이병화 기후환경비서관과 김민석 고용노동비서관을 임명했다.

윤 대통령은 7월 중으로 일부 부처 수장들을 순차적으로 교체할 것으로 보인다.

장수 장관인 이상민 행정안전부·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정식 고용노동부·조규홍 보건복지부·이주호 교육부 장관 등이 교체 대상으로 거론된다.

백종원 기자 bridgekorea@naver.com

<저작권자 © 파워코리아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