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가남 손해성 서예가 '서화대전', 내일부터 예술의 전당 서예박물관에서 개최

기사승인 2024.07.09  15:23:39

공유
default_news_ad1

 

   
 

10일인 내일 가남 손해성 서예가의 개인전이 서울 예술의 전당 서예박물관에서 열린다.

손해성 서예가는 2019년 예술의 전당에서 개인전을 개최한 바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해 잠시 멈췄던 전시를 5년만에 다시 열게 됐다. 팔순을 넘긴 나이에도 왕성하게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는 그는 이번 전시에서 서예, 문인화 작품 120여 점을 비롯해 한문·문인화 병풍 40여 점을 선보인다.

일반적으로 서예 전시에서 병풍 작품이 서너 점 정도 출품되는데 비해, 그의 전시에서는 각각 다른 서체로 작업한 한문 병풍 작품만 40점에 이른다.

그는 "지금까지 어떤 전시회에서도 볼 수 없었던 가로 10m에 이르는 적벽부 초서 대작이 가장 눈여겨볼 작품이라 생각한다"며 "더불어 갑골문 반야심경 병풍 작품, 최치원과 두보의 대작들과 섬세한 해서 작품의 천수경, 문인화 병풍도 주목할 전시 포인트"라고 말했다.

앞서 손 서예가는 서예 입문서와 천자문 등 다양하고 폭넓은 서예 관련 도서 60여 권을 출판한 바 있으며, 이번 전시 이후 중국과 일본 등 한문 문화권 순회 전시회도 계획하고 있다.

운율감을 느낄 수 있고 조형적으로 뛰어난 구조를 지니고 있는 서예는 모든 예술의 기본이자 미학의 완성이다. 이번 여름 가남의 서예가 담고 있는 진중함을 만끽하길 원한다면 예술의 전당을 방문해봐도 좋겠다.

지윤석 기자 jsong_ps13@naver.com

<저작권자 © 파워코리아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