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찬대 "도이치 공범, 임성근 구명 정황 드러나"

기사승인 2024.07.10  10:28:30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0일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 공범이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구명에 관여한 정황이 담긴 통화 녹취록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며 "해병대원 사건의 결정적 실마리가 드러났다"고 밝혔다.


박 직무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범은 김건희 여사가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도이치모터스 사건 핵심 당사자"라며 "보도가 사실이라면 주가 조작 공범이 구명 로비 창구로 삼았을 대상이 김 여사라는 것은 삼척동자도 알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전날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의 공범인 블랙펄인베스트먼트 대표 이모씨가  'VIP'를 언급하며 '내가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을 구명했다'는 취지로 발언한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씨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과정에서 김건희 여사의 계좌를 관리한 인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이러한 내용의 녹음파일을 제출받았다.

박 직무대행은 이에 대해 "사건 몸통이 윤석열 대통령 부부라는 자백이자 스모킹 건"이라며 "대통령이 임성근 한 명 구하기 위해서 물불 가리지 않고 진상규명을 방해했던 이유가 명확해졌다"고 항변했다.

이어 "도둑이 제 발 저리니 국민 명령을 정면으로 거스르며 (채상병 특검법에 대한) 거부권(재의요구권)을 연거푸 두 차례나 행사한 것 아닌가"라며 "대통령 부부 방탄용 거부권 남발과 경찰의 꼬리자르기식 면죄부 수사로 특검 필요성은 더욱 커졌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묻지 마 거부권으로 진상 은폐에 목을 맬수록 의혹과 분노만 불어나고 정권 전체를 폐허로 만들 것"이라며 "민주당은 정권이 어떠한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도 해병대원특검법을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덧붙였다.
 

백종원 기자 bridgekorea@naver.com

<저작권자 © 파워코리아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