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재명, 9·19군사합 파기선언 규탄..."한반도 평화 위기 도래"

기사승인 2023.11.24  09:53:00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4일 북한이 정찰위성 발사 등 사실상 9·19군사합의 파기선언을 한 것에 대해 강력 규탄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한반도에 평화의 위기가 도래하고 있는 것 같다"며 "북한이 사실상 9·19 군사합의 파기선언을 했는데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평화의 가치는 남이든 북이든 모두에 중요하다"며 "누군가가 얼마나 덜 파괴됐느냐, 누가 얼마나 덜 죽였느냐로 승부가 나겠지만 그 승부라는 건 대량파괴 살상의 결과이고 누구도 만족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정찰위성 포발에 대해 9·19효력정지로 맞서고, 북한은 파기 선언하고, 한반도 안보가 그야말로 강대강으로 치닫고 있다"며 "보도에 의하면 북한이 이번 정찰위성 발사에 성공한 건 러시아의 군사기술제공 덕분이라고 한다"고 했다.

이어 "러시아가 종전과 태도를 바꿔 북한에 군사기술을 제공하게 된 건 이번 우리 정부의 대러 적대 정책, 적대 발언 때문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결국 악순환 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국가의 제1목표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라는 점을 반드시 명심해야 한다. 전쟁에서 이기는 건 하지하책이고 전쟁이 필요없는 상태의 평화를 만드는 게 상지상책이란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북한에 본 때를 보이겠다고 평화의 안전핀을 뽑는, 그야말로 교각살우의 우를 범해선 안 된다. 전쟁 위험을 높이는 강대강 일변도 무책임한 정책은 재고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백종원 기자 bridgekorea@naver.com

<저작권자 © 파워코리아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